악천후에서 본 목성과 위성들

유로파 - 가니메데 - 목성 - 이오 - 칼리스토, 2016년 6월 10일

어제 밤하늘은 옅은 구름이 잔뜩 낀 상태였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짙어졌습니다. 밝은 별과 행성들이 간신히 보이는 정도였는데, 오래 전에 샀던 탐론 270mm 렌즈를 소니 A5000 카메라에 끼우고 행성을 찍으면 얼마나 크게 나오는지 확인해보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목성은 너비가 11픽셀 정도, 즉 픽셀 당 약 3.3 각초 수준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어서 카메라를 망원경에 달고 똑같이 찍어보니 64픽셀 크기로 나와서 픽셀 당 0.56 각초 수준인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초점거리가 1500mm인 점과 그럭저럭 맞아떨어진 셈이지요.

구름이 낀 상태에서도 목성 정도는 "사진이 찍히는" 상태이다 보니 사진을 계속 더 찍은 뒤 적층시켜 보았습니다. 그 결과 위에 보시다시피 갈릴레이 위성 4개가 모두 드러나는 괜찮은 사진이 나왔습니다. 이렇게 모두 나오는 사진을 마지막으로 찍은 건 3년 전이었군요.

망원경: 셀레스트론 넥스스타 6SE
장치: 소니 A5000 (직초점)
설정: (1500mm) - ISO 100 - 1/2초 - (f/10)
필터: 없음
시간: 2016-06-10 21:48 대한민국 표준시
위치: 대한민국 나주
20장의 사진을 PIPP 2.5.6과 RegiStax 6.1.0.8로 적층

트랙백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전용 URI

이 링크는 클릭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본문의 트랙백 URI을 담고 있습니다. 이 URI을 통해서 여러분의 블로그에서 이 블로그로 핑 및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링크를 복사하려면 오른쪽 클릭을 한 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바로가기 복사"를, 모질라에서는 "링크 위치 복사"를 선택하십시오.

트랙백 없음

덧글

덧글 표시 방식: 나열 형태 | 엮은 형태

정영만 작성일: :

???????????????????????????? 멋져요!

덧글 추가

전자우편 주소는 보여지지 않으며 전자우편으로 통보를 할 때만 사용됩니다.
*단어* 식으로 단어를 별표로 둘러싸면 진하게 표시되며 밑줄을 치려면 _단어_ 식으로 적으면 됩니다.
:-) 이나 ;-) 와 같은 표준 이모티콘은 그림으로 바뀝니다.

(C) 1996-2018. 이 웹사이트의 저작권 및 권한은 정우덕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