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최장의 개기월식과 화성의 만남

2018년 7월 개기월식과 이를 뒤쫓는 화성의 36장 합성 사진 (클릭하여 고해상도 사진 보기)

한국에 살고 계시는 분은 지난 1월 31일에 이어서 올해 두번째로 찾아온 개기월식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월식을 볼만했던 이유는 여러가지였습니다. 일단 한국에서 다음 개기월식을 보려면 3년 가까이 기다려야 합니다(다음 것은 2021년 5월 26일 예정). 그리고 화성이 충(opposition, 지구 기준으로 태양과 정반대에 놓인 상태)을 막 지난 터라 매우 밝게 빛나고 있는데, 마침 달 근처에 위치하게 되어 상당히 흥미로운 천체의 쌍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번 개기월식은 이번 세기에서 볼 수 있는 것 중 가장 길었다고 합니다(개기식 상태만 해도 103분 이상).

날씨는 매우 협조적이었고, 덕분에 별 탈 없이 월식의 과정을 관측하고 기록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그 결과는 위에 보시는 합성 사진이 되겠습니다. 이번에 새로 구입한 소니 SEL55210 렌즈를 천체촬영에 처음으로 활용한 사례이기도 한데, 그럭저럭 쓸만했습니다.

세린이가 새벽 일찍 일어나서 생전 처음으로 월식을 구경하는 중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은, 개기식(totality) 도중에 달이 지평선 아래로 내려가게 될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모든 순간을 끝까지 보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집에서 편안히 저희 딸과 함께 관측하는데 초점을 두었습니다. 실제로 남향 창문을 통해 볼 수 있는 개기월식으로는 2011년 이래 처음이었다 보니 세린이가 이 천문현상을 생전 처음 보게 되었답니다. 보름달이 왼쪽 모서리부터 서서히 어두워지다가 끝내 지구의 그림자로 인해 붉으스름한 상태가 되어가는 모습을 매우 신기해 하더군요. 다음에는 원래의 보름달로 돌아오는 모습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장치: 소니 A5000 + SEL55210 (E 55–210 mm F4.5–6.3 OSS)
설정: 55mm - ISO 100 - 1/500초에서 5초까지 - f/4.5
필터: 없음
시간: 2018-07-28 01:12-04:40 대한민국 표준시
위치: 대한민국 나주

트랙백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전용 URI

이 링크는 클릭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본문의 트랙백 URI을 담고 있습니다. 이 URI을 통해서 여러분의 블로그에서 이 블로그로 핑 및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링크를 복사하려면 오른쪽 클릭을 한 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바로가기 복사"를, 모질라에서는 "링크 위치 복사"를 선택하십시오.

웨슬리의 툴박스 작성일: : Mars at Closest Approach in 2018

"Mars at Closest Approach in 2018" 계속 읽기
Mars as seen in 10-minute intervals starting from the midnight of August 1, 2018 Mars comes close to Earth every two years or so, but due to the elliptical orbit the closeness varies a lot. It came as close as 0.373 AU in 2003, while it was 0.674 AU away

덧글

덧글 표시 방식: 나열 형태 | 엮은 형태

덧글 없음

덧글 추가

전자우편 주소는 보여지지 않으며 전자우편으로 통보를 할 때만 사용됩니다.
*단어* 식으로 단어를 별표로 둘러싸면 진하게 표시되며 밑줄을 치려면 _단어_ 식으로 적으면 됩니다.
:-) 이나 ;-) 와 같은 표준 이모티콘은 그림으로 바뀝니다.

(C) 1996-2018. 이 웹사이트의 저작권 및 권한은 정우덕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