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금환일식

제가 가져온 니콘 P1000을 마리나 배러지 옥상에 자리잡은 다른 카메라와 망원경 사이에 세웠습니다

싱가포르에서 박싱데이(12월 26일)에 금환일식이 일어난다고 하니까 가족여행을 가기 위한 적당한 핑계라고 생각해서 행동으로 옮겼습니다. 예상대로 시내 여러 장소에서 이 천문현상을 보고 찍을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했더군요. 저는 개기식(totality) 길이도 다른 곳보다 길고 군것질거리도 준비된 마리나 배리지를 관측장소로 골랐습니다.

식이 시작되기 거의 2시간 전에 저희 가족이 도착하고 보니 이미 옥상에 장비들이 많이 즐비되어 있었습니다. 가져온 장비의 준비를 마치고서 딸아이들은 휴대용 관측 필름이나 쌍안경으로 태양을 바라보았고 저는 일정 주기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당일 날씨가 흐리고 가끔 비가 내릴 수 있다는 예보는 신경이 쓰였는데, 관측 초반에는 거의 맑은 상태였으나 개기식이 가까워 올수록 구름도 점점 많아지기 시작했습니다.

2019년 12월 26일 싱가포르에서 관측한 개기일식의 진행 모습

이 구름들은 저주와 동시에 축복이었습니다. 촬영이 되도록 계속 설정을 손봐야 되다 보니 삼각대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태양을 찍는 것은 번거롭게 되었습니다. 반면에 아이폰에 아무런 필터를 대지 않아도 일식을 직접 찍을 수 있을 만큼 구름이 적당히 두꺼워지는 일이 자주 일어나면서 위와 같이 보기 좋은 사진들을 만들어내는 데에도 일조했습니다. 휴대전화와 카메라 모두 결과를 낼 수 있었던 셈입니다.

아침에는 세린이가 일식을 잘 볼 수 있었지만 (왼쪽) 오후에는 구름이 자꾸 하늘을 가렸습니다 (오른쪽)

약 2분 간의 개기식이 절반 정도 지난 후에 몰려 들어온 구름은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거기 있던 사람들이 맨눈으로 태양의 "고리"를 직접 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정말 인상적인 경험이었지요. 하지만 그 후로 구름이 점점 더 두터워지고 오는 빈도도 늘어나면서 일식 후반부에서는 짜증이 나게 되었습니다. 주기적으로 찍던 사진에 간극이 점점 더 많아지게 되었지요. 결국 원래 계획보다 1시간 일찍 촬영을 끝내고 가족과 함께 마리나 베이 주변 관광을 하면서 기분을 풀었습니다.

장치: 아이폰 11 프로
설정: 52mm - ISO 20-25 - 1/23810-1/564초 - f/2.0
필터: 없음
시간: 2019-12-26 12:09-14:25 UTC+8
장소: 싱가포르 마리나 사우스

트랙백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전용 URI

이 링크는 클릭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본문의 트랙백 URI을 담고 있습니다. 이 URI을 통해서 여러분의 블로그에서 이 블로그로 핑 및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링크를 복사하려면 오른쪽 클릭을 한 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바로가기 복사"를, 모질라에서는 "링크 위치 복사"를 선택하십시오.

트랙백 없음

덧글

덧글 표시 방식: 나열 형태 | 엮은 형태

덧글 없음

덧글 추가

전자우편 주소는 보여지지 않으며 전자우편으로 통보를 할 때만 사용됩니다.
*단어* 식으로 단어를 별표로 둘러싸면 진하게 표시되며 밑줄을 치려면 _단어_ 식으로 적으면 됩니다.
:-) 이나 ;-) 와 같은 표준 이모티콘은 그림으로 바뀝니다.

(C) 1996-2020. 이 웹사이트의 저작권 및 권한은 정우덕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