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접근한 화성 촬영하기

화성이 가깝게 접근해 있던 2020년 10월 9일 자정 쯤에 5분 간격으로 관측한 화성의 모습

태양계의 대표적인 붉은 행성이 2년만에 다시 가까이 접근함에 따라, 제가 다루는 장비로 표면을 상세하게 살펴볼 기회가 한 번 더 생겼습니다. 그래서 요즘 들어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니콘 P1000을 자정 쯤 하늘로 향하게 하여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촬영 시간은 총 1시간에 못 미쳤지만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지난 번 화성이 가까이 왔을 때는 동반구를 촬영하게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서반구를 찍게 되었는데, 여기에는 유명한 지형이 여럿 있습니다. 예를 들면 각각 태양계에서 가장 큰 산과 협곡 중 하나인 올림푸스 산(Olympus Mons)과 매리너 계곡(Valles Marineris)이 있습니다. 한편, 이번 촬영으로 남극 고원(Planum Australe)에 있는 극관(polar cap)의 얼음을 처음으로 직접 보게 되었습니다. 45 픽셀 폭(시직경 22.6")으로 찍힌 붉은 원반에서 단연 눈에 띕니다.

장치: 니콘 P1000
설정: 3000mm - ISO 100 - 1/500초 - f/8
필터: 없음
시간: 2020-10-09 00:18 - 00:54 대한민국 표준시
위치: 대한민국 나주
44장의 사진을 PIPP 2.5.9, RegiStax 6.1.0.8, Pixelmator Pro 1.8로 처리
이 글에 대한 태그: , , , ,

트랙백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전용 URI

이 링크는 클릭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본문의 트랙백 URI을 담고 있습니다. 이 URI을 통해서 여러분의 블로그에서 이 블로그로 핑 및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링크를 복사하려면 오른쪽 클릭을 한 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바로가기 복사"를, 모질라에서는 "링크 위치 복사"를 선택하십시오.

트랙백 없음

덧글

덧글 표시 방식: 나열 형태 | 엮은 형태

덧글 없음

덧글 추가

전자우편 주소는 보여지지 않으며 전자우편으로 통보를 할 때만 사용됩니다.
*단어* 식으로 단어를 별표로 둘러싸면 진하게 표시되며 밑줄을 치려면 _단어_ 식으로 적으면 됩니다.
:-) 이나 ;-) 와 같은 표준 이모티콘은 그림으로 바뀝니다.

(C) 1996-2020. 이 웹사이트의 저작권 및 권한은 정우덕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