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인 기온 변화로 널뛰는 전기차 주행가능 거리

평균 -6도에서 114.3 kWh를 사용하여 705.5 km 주행

지난 주에 외부 기온 변동 폭이 상당히 컸습니다. 2월 17일 수요일에는 영하 10도까지 떨어지고 계속 낮은 수준을 유지한 반면, 2월 21일 일요일에는 영상 21도까지 올라갔으니까 말입니다. 그런데 마침 제 볼트EV를 끌고 이 때 모두 나주에서 서울까지 갔다가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각각의 경우에서 주행가능 거리가 크게 달라질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했지만, 이렇게 짧은 기간 동안에 직접 경험을 해보고 나니 나름 충격적이었습니다.

다녀올 때는 대체로 호남 / 천안논산 / 경부 고속도로를 따라 비슷하게 이동을 했는데, 이 도로는 전체 이동거리에서 약 80%를 차지했고 주행속도를 계기판 기준으로 100 km/h로 맞춰 갔습니다. 다른 도로에서는 규정속도를 준수하며 운전했고요. 화면에 표시된 파이 차트에서 드러났듯 모든 에너지는 주행에 사용되었고 난방이나 에어컨은 전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편도 320 km 정도인 나주-서울 주행을 해보면 영상에 기온에서 중간 충전 없이 가는 것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수요일에 출발했을 땐 얼마 지나지 않아 주행가능 거리가 심각하게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거의 다 충전한 상태로 떠났음에도 스케줄에 늦지 않게 중간에 잠시 충전을 할 수 밖에 없었지요. 주행 중 기온은 -8도에서 -5도 사이를 유지했습니다.

돌아오는 길도 비슷한 상황이었습니다. 출발 전 가득 채우기는 했지만 안전 상의 여유를 위해 마지막 휴게소에서 충전을 한 번 했습니다. 최종적으로는 705.5 km 주행을 하면서 114.3 kWh를 소비했는데, 이는 6.17 km/kWh의 효율(연비)에 해당됩니다. 저는 한 번 충전한 후 최대 50 kWh 가량만 사용하는 편이므로, 이 수치를 보면 왜 중간 충전이 필요했는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평균 17도에서 85.1 kWh를 사용하여 706.5 km 주행

일요일에는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겨울 치고 너무 따뜻했기 때문에 한 번 충전한 것으로 넉넉하게 서울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이 되더군요. 실제로 기온은 해질 때까지 20도 안팎을 유지했고 호텔에 도착했을 때 잔여 주행가능 거리는 약 100 km 정도였습니다.

다음 날도 약간 온도가 내려간 것 외에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완전히 충전한 후 나주로 돌아올 때 기온은 15도에서 20도 사이였고 총 주행거리 706.5 km에 소비량은 85.1 kWh를 기록했습니다. 즉 8.30 km/kWh의 효율(연비)로 주행을 마친 셈입니다.

이 결과를 정리해 보자면, 다른 모든 요소가 그대로였다고 하더라도 온도가 23도 하락한 것만으로 효율(연비)이 25.7% 저하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난방이라도 켰다면 차이는 더욱 커졌을 것입니다. 외부 영향에 전기자동차가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글에 대한 태그: , ,

트랙백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전용 URI

이 링크는 클릭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본문의 트랙백 URI을 담고 있습니다. 이 URI을 통해서 여러분의 블로그에서 이 블로그로 핑 및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링크를 복사하려면 오른쪽 클릭을 한 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바로가기 복사"를, 모질라에서는 "링크 위치 복사"를 선택하십시오.

트랙백 없음

덧글

덧글 표시 방식: 나열 형태 | 엮은 형태

덧글 없음

덧글 추가

전자우편 주소는 보여지지 않으며 전자우편으로 통보를 할 때만 사용됩니다.
*단어* 식으로 단어를 별표로 둘러싸면 진하게 표시되며 밑줄을 치려면 _단어_ 식으로 적으면 됩니다.
:-) 이나 ;-) 와 같은 표준 이모티콘은 그림으로 바뀝니다.

(C) 1996-2020. 이 웹사이트의 저작권 및 권한은 정우덕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