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S 플러스의 3D 터치 기능

홈 화면 아이콘을 강하게 누르면 퀵 액션 메뉴가 나옴

아이폰6S 시리즈에서 두드러지는 기능 중 하나가 바로 3D 터치입니다. 기본 앱 중 여러 개가 이 기능을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기기를 처음 사용하면서 바로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하면, 얼마나 세게 손가락으로 누르고 있는지를 화면이 인식하고 그에 맞는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방식입니다.

홈 화면에서 가볍게 앱 아이콘을 건드리면 여전히 실행이 됩니다. 그런데 좀 더 강하게 누르면 퀵 액션(Quick Actions) 메뉴가 해당 기능을 지원하는 앱에서 나타나게 되면서 실행 전에도 다양한 작업을 시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런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었는데, 막상 써보니 없으면 많이 아쉬워할 기능이더군요. 덕분에 이전에 나온 아이폰을 쓸 때 좀 불편하게 되었는데, 이는 마치 아이폰5 및 그 이전 모델을 쓸 때 터치ID 기능이 없는 점이 아쉬운 것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6S 시리즈를 위하여 앱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가장 분명한 방법이다 보니 외부 개발 앱 여럿이 이미 이 기능을 활성화하도록 업데이트 되고 있습니다.


3D 터치가 어떻게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게끔 하는지 보여드리기 위해 비교 동영상을 하나 만들어 보았습니다. 왼쪽은 아이폰6 플러스이고 오른쪽은 6S 플러스입니다. 사진 앱을 세게 누르면 6S 플러스는 퀵 액션을 보여주지만 6 플러스는 길게 누른 것만 인식해서 앱을 지울 수 있게 바뀌기만 합니다.

일단 앱을 실행하고 나면 6S 플러스에서 조각 사진을 세게 누를 경우 "피크(peek)"가 되어 사진을 미리 볼 수 있고, 더 세게 누르면 "팝(pop)"이 되어 사진이 화면에 제대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탭틱 엔진(Taptic Engine) 덕분에 이런 작업을 할 때 가볍게 두드리는 피드백이 일어납니다. 6 플러스에서는 아무런 일이 일어나지 않지만 말이지요. 이러한 피크, 팝 상호작용은 다른 기본 앱 중 몇몇에서도 볼 수 있다 보니 뭔가 다른 걸 할 수 있나 하고 재미로 화면을 계속 눌러보게 됩니다.

아이폰6S 플러스의 3D 터치와 애플워치의 포스터치

물론 이런 식의 상호작용은 딱히 저에게 새롭지 않습니다. 애플워치에서 이미 포스터치라는 이름으로 처음 경험한 바 있지요. 이 두 기술은 비슷한 목적을 띱니다. "두드리기"와 "누르기"를 서로 다른 동작으로 인식하고 이에 알맞는 상호작용을 제공하는 식이지요. 화면 공간이 제한적인 애플워치에서는 특히 유용하기도 하지만, 애플이 아이폰에도 꽤 잘 적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3D 터지에는 더욱 깊이가 있습니다. 누르는 정도를 여러 단계로 인식하게 되어서 필압의 차이를 그리기 앱에서 인식하여 쓸 수 있을 정도가 됩니다. 이 경우가 아니더라도 최소한 가벼운 누르기는 피크이고 더 센 누르기는 팝이 됩니다. 애플워치에서는 이런 구별이 없지요. 이렇다 보니 같은 기술에 뿌리를 두고 있음에도 애플이 각각의 기술을 서로 다른 이름으로 부르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 가지 더 언급하자면, 6S 플러스에 0.4mm 두께의 화면 보호지를 붙였습니다. 그럼에도 3D 터치 기능의 작동에는 이상이 없었습니다. 아마도 일반 제품보다 약 4배 정도의 두께임이도 불구하고 유리 재질이 아니어서 그렇진 않았을가 생각해 봅니다.

이제 여러 해에 걸쳐 그동안 구입했던 아이폰을 모아서 고친 다음 서로 비교를 해보려고 준비 중입니다. 곧 찾아뵙겠습니다.
이 글에 대한 태그: , , , ,

트랙백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전용 URI

이 링크는 클릭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본문의 트랙백 URI을 담고 있습니다. 이 URI을 통해서 여러분의 블로그에서 이 블로그로 핑 및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링크를 복사하려면 오른쪽 클릭을 한 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바로가기 복사"를, 모질라에서는 "링크 위치 복사"를 선택하십시오.

트랙백 없음

덧글

덧글 표시 방식: 나열 형태 | 엮은 형태

덧글 없음

덧글 추가

전자우편 주소는 보여지지 않으며 전자우편으로 통보를 할 때만 사용됩니다.
*단어* 식으로 단어를 별표로 둘러싸면 진하게 표시되며 밑줄을 치려면 _단어_ 식으로 적으면 됩니다.
:-) 이나 ;-) 와 같은 표준 이모티콘은 그림으로 바뀝니다.

(C) 1996-2018. 이 웹사이트의 저작권 및 권한은 정우덕에게 있습니다.